:: Clean port-Conference ::
 
 
   
 
작성일 : 21-12-03 11:22
연안ㆍ항만방재연구센터 2026년 강원도 강릉에 들어선다
 글쓴이 : Eco Port
조회 : 120  

- 해수부와 강원도, 연안ㆍ항만방재연구센터 건립부지 사용 협약 체결 -

  해양수산부과 강원도 도지사는 강원도에 건립할 연안‧항만방재연구센터 건립부지 사용에 관한 업무협약 양해각서를 11월 26일(금) 12시 서울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20년부터 기후변화와 해수면 상승으로 동해안을 중심으로 빈발하고 있는 연안침식의 상세원인을 규명하고, 연안재해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연안‧항만방재연구센터 건립을 추진해왔다.

  2020년 6월 해양수산부는 인천광역시 영종도, 전라남도 여수시 여수 세계박람회장 부지,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현내리 일원 등 3개소의 후보지를 대상으로 적정성을 검토하였고, 토지 구입비, 해양침식 현장과의 거리 등을 고려하여 강원도 강릉시(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부지, 66,958㎡)를 건립부지로 확정하였다. 이 후 대상부지에 건립될 연안‧항만방재연구센터 실시설계 용역을 2021년 8월 완료한 후, 이번에 해양수산부와 강원도 간 부지 무상사용 협약을 체결하게 된 것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해양수산부는 연안‧항만방재연구센터를 선정된 부지 내에 건립하는 한편, 적극적으로 동해안 연안침식 원인을 규명하고 대책을 수립하기로 하였고, 강원도는 방재연구센터 건립대상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함과 동시에 각종 필요한 인허가 업무 등에 관한 행정 및 경비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약속하였다.

  한편, 연안‧항만방재연구센터 설계 과정에서, 연안침식 원인 규명을 위해서는 3차원 수조 실험시설이 추가로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있었고, 이를 반영한 결과 총사업비가 증가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재조사가 현재 진행 중이며, 타당성 재조사가 완료된 2023년부터 본격적인 공사가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연안침식과 항만방재는 기후변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지금, 우리가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여야 하는 중요한 과제이다.”라며, “강원지역 주민들의 높은 관심과 강원도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연안‧항만방재연구센터가 강릉시에 건립되게 된 만큼, 앞으로 양 기관은 연안‧항만방재연구센터 건립사업이 차질없이 준공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하겠다.”라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