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lean port-Conference ::
 
 
   
 
작성일 : 24-03-30 09:42
BPA, '폐자원 없는 부산항 조성사업' 업무협약 체결
 글쓴이 : Eco Port
조회 : 61  
   https://www.busanpa.com/kor/Board.do?mode=view&mCode=MN1445&idx=31890 [16]

[설명=폐자원 업는 부산항 조성사업 업무협약식/제공=부산항만공사]

  - PET 새활용으로 자원 선순환, 지자체 시니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 -
  - 시범사업 성공 이후 부산 신항 전체 자원순환 체계 확대 운영 -

  부산항만공사(BPA)는 28일, PET 자원순환을 통한 탄소중립 이행 및 친환경 노인일자리 창출을 위해 부산동구시니어클럽, (주)코끼리공장과 「폐자원 없는 부산항 조성사업」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BPA는 2021년부터 본사와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등 부산항에서 버려지는 PET병을 새활용해 이불, 수건 등 생필품을 제작해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기부하는 등 자원 선순환 사업을 벌이고 있다.

  작년에는 (주)한진부산컨테이너터니널(신항 3부두)과 업무협약을 맺고 시범사업을 통해 항만 내에서 발생한 PET 3.27톤을 공동으로 수거했다.

  수거한 PET는 잘게 분쇄된 후 플레이크-단섬유-원단 생산과정을 거쳐 다양한 생필품 등으로 재탄생된다. BPA는 작년에 1천만원 상당의 수건 및 안전조끼를 제작해 기부한 바 있다.

  협약 주체 중 (주)코끼리공장은 부산항에서 수거된 PET를 플레이크로 만들고, 중간 단계를 거친 재활용 원단을 활용한 완제품 생산 및 공급도 담당한다.

  「폐자원 없는 부산항 조성사업」은 지역 노인들의 일자리도 창출한다. PET 재활용을 위해서는 라벨 및 이물질 제거와 같은 전처리 작업이 필요한데, 이를 부산동구시니어클럽이 맡는다. 이전에 주 1회 진행하던 작업을 올해는 주 3회로 확대한다.

  한편, 지난 해 신항 3부두와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마친 BPA는 올해 PET 새활용을 통한 자원순환 체계를 부산항 전체로 확대 시행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BPA는 부산 신항의 6개 컨테이너 부두와 서면 협약을 체결하고, 부두 내에서 발생하는 폐자원의 새활용을 위한 공동사업,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캠페인.홍보 등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BPA 건설본부장은 "폐자원 없는 부산항 조성은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온실가스도 감축하는 일석이조의 사업"이라며 "올해는 더 많은 터미널 운영사에서 자원순환에 동참하는 만큼 한층 큰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 <출처 : 2024.3.28일 부산항만공사 보도자료>